1마일 달리기 절대긍정의 힘
일반적으로 운동장 한 바퀴는 400m. 운동장 4바퀴를 도는 1600m 달리기는 공식적으로 없다. 대신 1609m 달리기가 열리는 데, 서양 사람들은 이를 1마일 달리기라 한다. 반세기 전만 해도 이 1마일 달리기의 화제는 단연 '마의 4분 장벽' 돌파였다. 400m를 1분 안에 돌고 그 속도로 4바퀴를 달려야 가능한 일이다. 100m 달리기 혹은 마라톤과는 달리 1마일 달리기를 위해서는 스피드와 스태미너가 적절하게 조화를 이루어야 하고, 이를 위해서는 속도감을 키우는 동시에 많은 시간을 트레이닝에 투자해야 했기 때문에 인간의 몸으로는 불가능한 것으로 생각되었다. 당시의 사람들은 1마일을 4분 안에 달리면 폐와 심장이 파열되고, 관절이 손상되고, 근육, 인대, 그리고 힘줄이 찢어진다는 통념이 있었다. 한 마디로 인간이 4분 안에 1마일을 달린다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라고 생각하였다. 그것은 결코 넘을 수 없는 거대한 육체적, 정신적, 심리적 장벽이었던 셈이다.
세계 최초로 1마일의 4분 장벽을 깬 사람은 로저 배니스터(Roger Bannister)라는 영국 선수다. 그는 영국 옥스퍼드 대학교에 장학금을 받고 들어간 수재 의대생이었다. 그가 관심을 보인 연구 대상은 인간이 견뎌낼 수 잇는 최대의 고통이었다. 이를 확인하기 위해 그는 1마일 4분 장벽에 도전하는 실험을 선택했다. 연속되는 스피드 훈련, 그리고 스피드 훈련과는 반대 개념을 가진 스태미너 훈련의 반복으로 그는 고통의 나날을 감수해야 했다. 드디어 기회가 왔다. 영국 대표 선수로 뽑혀 1952년 헬싱키 올림픽에 참석했다. 하지만 그는 4분 돌파라는 목표에도 미치지 못하고 4등이라는 초라한 성적에 그치고 말았다. 하지만 이 실패는 그에게 양약이 되었다. 그는 더욱 피나는 연습으로 2년 후 세계선수권 대회에서 기회를 잡았다. 심장이 터질 것 같은 느낌이었지만, 죽기를 각오하고 그렇게 4바퀴를 돌아 마침내 결승점에 들어온 뒤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잠시 후 그가 확인한 기록은 "3분 59초 4"! 인간의 능력으로는 주파할 수 없다고 여겨졌던 마의 4분 장벽을 돌파해낸 순간이었다.
그런데 더욱 놀라운 사실은 그 다음부터다. 누구나 다 인정하였듯이, 로저 배니스터 선수는 당대 최고의 육상 선수는 아니었다. 그가 마의 4분 장벽을 깨고 난 후, 신기하게도, 다른 선수들도 차례차례 4분 벽을 돌파하기 시작했다. 그의 역사적 기록이 있은 지 한달 만에 무려 10명의 선수들이 4분 벽을 돌파했고, 1년 후에는 37명이, 그리고 2년 후에는 그 숫자가 300명으로 늘어났다. 반세기가 지난 지금은 올림픽 경기든 세계선수권 대회든 4분 이내에 달리기를 하지 못하는 선수들은 아무도 없다. 놀랍게도, 세계육상연맹이 인정하는 1마일 달리기의 세계 최고 기록은 모로코의 히참엘구르(Hicham El Guerrouj)가 세운 "3분 43초 13"이다. 우리가 마라톤에서 2시간의 장벽, 100미터 달리기에서 10초의 장벽을 이야기했지만, 이제는 모두 다 옛날 이야기가 되어 버렸다.

이야기의 교훈. 절대긍정을 이루는 세 개의 열쇠
로저 배니스터의 이야기가 혼자만의 이야기로 끝났다면 위의 이야기는 그냥 위대한 한 인물의 이야기일 뿐이다. 하지만, 그의 성공은 1마일 달리기 선수들에게 그리고 전 세계인들의 마음에 가슴 뛰는 한 가지 이야기를 해주고 있다. 그것은 바로 절대긍정의 힘이다. 우리는 어떻게 절대긍정의 힘을 기를 수 있을까? 그 비밀을 캐는 세 개의 열쇠를 당신에게 전하고자 한다.


첫째, 절대긍정은 과거긍정에서 출발한다.

과거를 긍정하지 못하는 자는 결코 현재와 미래를 긍정할 수 없고 결과적으로 절대긍정할 수 없다. 과거를 긍정한다는 말은 초심(初心)을 인정하는 것이다. 그 일을 하고자 했던 이유와 배경을 다시 한 번 생각하면서 처음에 먹은 마음을 가다듬고, 그 초심을 잃지 않는 것이다. 로저 배니스터가 의대생으로 달리기를 선택한 것은 인간의 최대 고통에 대한 연구의 일환이었다는 점을 기억하라. 그는 이 일을 위해 자신을 기꺼이 마루타로 사용했던 것이다. 당신의 일도 마찬가지다. 당신의 일에 대한 과거의 초심을 인정하고, 초심을 잃지 않고, 재도전하는 자가 절대긍정하는 자다. 당신의 경우는 어떤가? 신입사원의 시간이 몇 년 혹은 몇 십 년이 흘러 초심이라는 말을 잃어버리지는 않았는지 점검해볼 일이다.


둘째, 절대긍정은 현재긍정을 통로로 삼는다.

현재를 긍정한다는 것은 그 일에 열심(熱心)을 낸다는 것이다. 열심이란 무엇인가? 어떤 일에 온 정성을 다하여 골똘하게 힘쓰는 것이다. 쉽게 말해서 손과 발에 열을 내는 마음이다. 초심을 잃지 않고 있다는 말이고,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말이고, 열정을 다하고 있다는 말이고, 손과 발이 부르트도록 뛰고 있다는 말이다. 그래서 현재를 긍정하는 사람들은 현재(Present)를 선물(Present)이라 부른다. 초심을 지킬 수 있도록 하는 선물, 목표한 바를 이룰 수 있도록 주어진 시간의 선물, 그리고 손과 발이 부르트도록 열정을 다할 수 있는 선물이란 말이다. 로저 배니스터의 경우를 보라. 그는 연속되는 스피드 훈련, 그리고 스피드 훈련과는 반대 개념을 가진 스태미너 훈련의 반복으로 고통의 나날을 열심히 감수하지 않았던가? 당신의 일도 마찬가지다. 일을 하는 것이 아니라 일의 성과를 내고자 하는 열심, 그 성과를 내고자 입술이 부르틀 열심, 그 열심을 당신은 가졌는가?

 

셋째, 절대긍정은 미래긍정을 낙관한다.

미래를 긍정한다는 것은 뒷심을 낸다는 말이다. 뒷심은 어떤 일을 끝까지 견디어 내거나 끌고 나가는 힘이다. 초심을 유지하고, 현재의 열심을 내면서, 마지막까지 초심과 열심을 잃지 않는 힘 그것이 바로 뒷심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미래를 낙관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괜히 '그 일은 안돼'라고 말할 필요가 없다. 끝까지 가보는 것이다. 로저 배니스터가 4등의 저조한 성적 이후에도 뒷심을 냈듯이 말이다. 당신의 일도 마찬가지다. 업무 성취도는 항상 마무리과정의 뒷심에서 결정된다는 사실을 잊지 마라.
이제 결론이다. 처음에 가졌던 각오와 자신감을 시간이 지나도 잃지 않는 초심, 끈기 있게 도전하는 불굴의 정신을 유지하는 열심, 일을 확실하게 마무리하여 성과를 최대화하는 능력을 갖추는 뒷심이 절대긍정을 만들어 내는 세 개의 열쇠다.




-------------------------------------------------------------------------------------------------------
당신은 커리어앤라이프코치 정연식의 MVP입니다.
Mission : 한 사람의 행복한 성공을 돕기 위해 직장/가정생활의 지혜를 상담, 교육, 기록한다.
Vision : 대한민국에서 가장 사랑받는 커리어앤라이프 코치, 교육전문가, 칼럼니스트
Project : 매일 새벽 5시에 일어나, 매월 10권 이상의 책을 읽고, 매년 10명 이상의 키맨을 만난다.

저서 : 원하는 삶이 어떻게 일이 되는가,  꿈을 이루어주는 세 개의 열쇠,
        자기중심의 인생경영, 직장인 프로 vs 포로
메일 : biztalk@empas.com


이 글은 삼성전기 사보에 기고한 칼럼입니다. 개인적인 용도는 가능하나 상업적 용도로 다른 매체에 기재하는 것은 허락되지 않습니다.



Posted by 사랑과지혜의시소타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